‘2018 생태테마관광 육성 공모사업’에 창원·김해·하동 선정
생태테마관광 육성공모사업으로 힘받는 창원·김해·하동
산림욕·천문관측프로그램·반딧불이체험 등 다양한 매력 뽑낸 경상남도
2018-01-08 17:31:58 | 강지운 기자

▲진해내수면환경생태공원 (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이하 경남도)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한 ‘2018년 생태테마관광 육성 공모사업’에 창원시·김해시·하동군 등 3개소가 선정되어 국비 5억3,500만 원(총사업비 10억7,000만원)을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생태테마관광 육성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자체 고유 생태자원을 핵심 콘텐츠로 한 체험관광 프로그램 위주의 사업을 선정·지원하여 지역특화 관광콘텐츠로 육성하는 것이다.

 

 사업대상은 세부적으로 ▲생태테마 관광자원화 ▲문화콘텐츠 접목 노후 관광시설 재생 2가지 분야다.

 

▲장복산 편백숲 쉼터 (경남도청 제공)

 

창원시의 생태테마 관광자원화사업인 ‘바닷바람 머금은 편백숲속 4계절 욕(浴)먹는 힐링여행’ 사업은 2억1,500만 원의 국비(총사업비 4억3,000만 원)를 확보하여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115ha의 진해 편백숲과 여좌천·진해드림로드,  내수면 환경생태공원·목재문화체험장 등 다양한 생태자원을 바탕으로 공기욕(浴)[해수욕, 산림욕]을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김해천문대 외부 (경남도청 제공)

 

 문화 콘텐츠 접목사업인 김해시의 ‘비비단으로 떠나는 별빛여행’ 사업은 1억2,000만 원의 국비(총사업비 2억4,000만 원)를 확보하여 김해천문대 진입로를 정비하고 금관가야 시절 쌓았다고 전해지는 천체관측소 비비단과 김해천문대를 연계하여 천문 관측프로그램과 체험행사를 운영한다.

 

▲진해내수면환경생태공원 (경남도청 제공)

 

하동군의 ‘섬진강을 비추는 반딧불이 여행’사업은 2017년에 사업비 2억4,000만 원 (국비 1억2,000만 원) 투자하여 진행 중인 계속사업으로 사업평가에서 좋은 반응을 얻어 2018년에도 2억 원의 국비(총사업비 4억 원)를 추가 확보하게 되었으며, 지리산생태과학관 노후 외벽 보수와 반딧불이 체험장을 조성하여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진해드림파크 (경남도청 제공)

 

이번 공모에 선정된 사업은 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하여 전문적인 생태해설사를 양성할 예정으로 관광객에게 수준 높은 재미를 선사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경남도는 이외에도 올해 지정관광지 개발, 문화관광자원 개발, 생태녹색관광자원 개발 등 44개소 57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테마가 있는 열린 관광명소를 발굴 육성하고 친환경 체험·체류형 관광인프라를 확충할 예정이다.

 

김제홍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에 선정된 공모사업은 경쟁력 있는 지역 고유의 생태자원으로서 적합한 프로그램을 육성하여 특색 있는 관광콘텐츠로 재생산 되도록 할 예정이다”며, “아울러 올해 시행하는 각종 관광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많은 사람들이 찾고 머물고 싶은 경남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지운 기자 jwbear@ttlnews.com

이전 기사  안동하회마을 관광안내센터 재개장
다음 기사  눈도 힐링 몸도 힐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