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크루즈관광객 4천여 명 전남 온다
아쿠아리우스호 타고 4·6월 두 차례 여수항 입항 예정
2018-01-03 14:20:56 | 강지운 기자

▲아쿠아리우스 외부 모습(전남도청 제공)

 

크루즈 여행에서 존재감을 들어내는 여수

 

 

타이완의 크루즈관광객 4000여 명이 올해 두 차례에 걸쳐 여수에 입항한다. 전라남도는 올해 4월과 6월 홍콩 크루즈선사 스타크루즈의 5만t급 ‘아쿠아리우스’호가 타이완 관광객 4000여 명을 싣고 대만 지룽(基龍)항을 출발해 여수를 방문한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아쿠아리우스의 항로 (전남도청 제공)

 

전라남도는 그 동안 크루즈관광객 유치를 위해 여수·순천시와 함께 중국, 일본을 중심으로 관광설명회, 선사 방문 등 마케팅 활동을 펼쳐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를 시작으로 지난 해까지 46항차, 12만 명의 해외 크루즈관광객을 전남으로 유치했다.
 

 

전라남도는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신규시장인 타이완 크루즈 유치를 위해 지난해 상반기부터 타이완에서 크루즈포트세일, 크루즈협회·여행사 방문 세일즈를 진행하였다. 도보 20분 이내 주요 관광지가 집중된 여수항은 개별관광객 방문에 최적의 장소인 점을 활용하여 적극적인 세일즈를 진행하였다.

 


▲아쿠아리우스 내부 모습. (전남도청 제공)

▲아쿠아리우스 내부 모습. (전남도청 제공)

 

자유로운 여행으로 여수를 더욱 아름답게 기억한다.

 

 

이번 스타크루즈 관광객 대부분은 개별관광객으로 총 5박 6일 일정으로 4월 24일 오후 2시에 도착해 30일 12시에 출항예정이다. 관광객들은 여수밤바다를 비롯해 박람회장, 케이블카와 레일바이크, 순천 낙안읍성과 국가정원을 방문하고 지역의 대표음식을 즐기는 등 개별관광의 이점을 활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쿠아리우스 내부 모습. (전남도청 제공)

 

 

포상단체관광에서도 잇다르는 유치 성과

 

 

2014년도에는 중국 암웨이그룹 임직원 2만 명이 다섯 번에 걸쳐 여수·순천·광양 을 방문하면서 여수항이 기업포상단체관광에 최적화된 지역으로 중국에 알려졌다. 이에 따라 중국 완메이그룹, 우시엔지그룹, 커티그룹 등 대규모 중국기업의 기업포상단체관광을 잇달아 유치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전라남도 관계자는 “중국 중심의 크루즈 유치에서 일본, 타이완 등 시장 다변화 노력의 대표적 성과”라며 “앞으로도 해외 크루즈관광객 유치를 위해 기업포상단체를 위한 대규모 인프라가 갖춰지고, 도보 20분 이내 주요 관광지가 밀집해 개별관광객에 최적화된 여수크루즈항의 장점을 알려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지운 기자 jwbear@ttlnews.com

관련기사
이전 기사  이연희, 프랑스관광청 첫 홍보대사 위촉
다음 기사  국내호텔의 새해 '가심비' 공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