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2017 지역관광발전지수 동향 분석’ 결과 발표
광역지자체, 강원도, 경기도, 전라남도, 제주도 등 4개 시・도 1등급
기초지자체, 강릉시 등 9개 시・군 1등급
2018-06-28 12:40:16 , 수정 : 2018-07-01 01:26:04 | 이상인 선임기자

[티티엘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28일 발표한 ‘2017 지역관광발전지수 동향 분석’ 결과에 따르면, 광역지자체 중에서는 ▶강원도, 경기도, 전라남도, 제주도 등 4개 시도가 1등급 지역으로, ▶기초지자체 중에서는 강릉시, 거제시, 경주시, 고성군(강원), 단양군, 속초시, 순천시, 울릉군, 평창군 등 9개 시・군이 관광발전 1등급 지역으로 나타났다.

 

이번 분석은 전국 단위의 관광발전 수준을 분석한 것으로서, 지방자치단체의 수준과 현황을 객관적으로 진단해 지역관광 자가진단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다.

 

지역관광발전지수는 관광발전 지역이 갖춰야 할 조건으로 ▶관광 수용력, ▶관광 소비력, ▶관광 정책역량을 3개 대분류로 구분하고, 7개 중분류, 21개 소분류 이하 34개 세부분류로 지표 체계를 구성했다.

 

분석 결과에 따라 관광발전 지역은 1등급에서 6등급으로 분류되며, 분석 결과는 동일시점을 기준으로 하는 지역 간 비교 및 2015년 시점과의 비교를 통해 다양한 복합지표로 활용될 수 있다.

 

각 지방자치단체의 관광발전 수준을 분석하기 위해 전국 17개 시도와 152개 시・군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역관광발전지수 동향 분석은 2015년부터 시작되어 2년 주기로 발표하고 있다.

●지역관광발전지수 대분류별 1등급 지역

구분

분류

광역자치단체

기초자치단체

종합

지수

지역 관광 발전지수

강원도, 경기도, 전라남도, 제주도 (4)

강릉시, 거제시, 경주시, 고성군(강원), 단양군, 속초시, 순천시, 울릉군, 평창군 (9)

대분류

관광수용력지 수

강원도, 경기도, 서울시, 전라남도, 제주도 (5)

가평군, 강릉시, 경주시, 고성군(강원), 고양시, 속초시, 순천시, 양양군, 여수시, 여주시, 영월군, 울릉군, 원주시, 정선군, 창원시, 춘천시, 충주시, 평창군 (18)

관광소비력지 수

제주도 (1)

울릉군, 평창군 (2)

관광정책 역량지수

강원도, 경기도, 경상남도, 경상북도,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충청남도, 충청북도 (9)

강릉시, 강진군, 거제시, 고령군, 고성군(강원), 고흥군, 곡성군, 구례군, 남해군, 단양군, 동해시, 무주군, 문경시, 사천시, 삼척시, 속초시, 순천시, 영덕군, 영월군, 울릉군, 진도군, 진안군, 철원군, 청송군, 태백시, 통영시, 평창군, 화천군 (28)

* 지역명 가나다순. 1등급 지역은 대분류의 해당 지표에서 상위의 발전 정도를 보이는 지역임.

 

2015년도 결과에 비해 광역지자체는 17개 시도 중 9개(52.9%) 시도의 등급이 상승했고, 8개 시도는 등급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초지자체에서는 152개 시・군 중 70개(46.1%) 시・군의 등급이 상승했고 12개 시・군의 등급이 하락했으며, 70개 시・군은 등급 변동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21개 소분류 지표 중 최종지수와 등급에 영향을 주는 상승요인은 관광시설, 홍보정책, 정책인력 등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하락요인은 관광만족도, 매체홍보, 관광교육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지자체 지역관광발전지수 분석 결과는 지역 관광의 특성을 살릴 수 있는 발전 방향을 설정하고 이를 반영한 지역관광전략계획 수립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향후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관광발전지수를 지속적으로 분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인 선임기자 lagolftime@ttlnews.com

이전 기사  국제 스콜(SKÅL) 아시아 총회 마카오서 개최
다음 기사  베트남·필리핀 여행에 새로운 트렌드로 맞춤여행 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