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필리핀 여행에 새로운 트렌드로 맞춤여행 각광
팔라완 프린세사가든·아이비웰 및 세부 코랄포인트 특가 출시
경험 많은 맞춤여행 전문 여행사와 상담해야
2018-06-29 12:34:14 , 수정 : 2018-06-29 13:21:51 | 이상인 선임기자

[티티엘뉴스] 맞춤여행이 동남아 여행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기존의 단체 위주인 패키지여행 또는 항공과 호텔 등을 직접 예약하는 방식의 자유여행이 그동안 여행업계의 기존 패턴으로 자리 잡아 왔다. 그러나 여행객들의 심리가 점차 이런 여행방식에서 탈피하고 싶어하는 경향이 강하게 표출되면서 여행객들의 생리와 취향에 맞춰 떠날 수 있는 맞춤여행이 점차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해외여행이 처음 시작되면서 각광 받았던 동남아 지역부터 점차 확산되고 있는 맞춤여행은 단체로 몰려다니는 패키지 투어와 현지의 낯선 환경과 정보 부재로 제대로 된 여행을 즐기지 못하고 아쉬움만 남기고 돌아오는 자유여행 패턴의 단점을 완벽하게 보완해 떠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베트남과 필리핀을 찾는 여행객 중에서 문의가 일고 있는 맞춤여행은 앞으로 동남아 여행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를 전망이다.

베트남·필리핀 전문 맞춤여행사 베필투어 김나영 실장은 “정확한 상담으로 여행객의 리즈를 확인하고, 원하는 방법과 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는 맞춤여행을 통해 가장 즐겁고 보람된 여행을 완성시킬 것”이라며, “현지의 정확한 정보와 다양한 경험을 지닌 맞춤전문 여행사와의 만남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 여행자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데스티네이션이 바로 베트남과 필리핀이다. 그러나 이곳은 패키지 또는 자유여행으로는 많은 여행객이 다녀왔기 때문에 또 다른 방식의 여행 방법을 요구하게 됐고, 여행객의 구미를 당기게 하는 것이 바로 맞춤여행인 것.

베필투어 김 실장은 “동남아의 영원한 스테디셀러 지역인 필리핀을 비롯해서 최근 핫한 투어 목적지 베트남으로의 편안하고 믿을 수 있는 맞춤여행을 지향하고 있다”며, “필리핀 팔라완의 경우 프린세사가든 아일랜드 리조트와 아이비웰 리조트 특별요금 및 세부 코랄포인트 가든 호텔 특전 등을 마련해 맞춤여행은 물론 여행자들의 편의를 적극 제공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올 여름 필리핀과 베트남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새로운 개념의 맞춤여행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상인 선임기자 lagolftime@ttlnews.com

 

이전 기사  문화체육관광부, ‘2017 지역관광발전지수 동향 분석’ 결과 발표
다음 기사  경북관광공사, 경북여행의 필수아이템 ‘선비이야기 투어카드’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