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항구 도시 르 아브르(Le Havre)의 매력을 발견하다.
인상파 화가들의 도시
2018-09-14 05:02:58 , 수정 : 2018-09-14 05:11:52 | 권기정 기자

[티티엘뉴스]프랑스 최대 항구인 르 아브르시의 대표단이 한국을 찾았다.

 

9월 13일, 프랑스 북부 노르망디 지역에 위치한 항구 도시 르 아브르(Le Havre)를 소개하는 ‘르 아브르의 밤’ 행사가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개최되었다.

 

▲ 인사를 하고 있는  뤽 르모니에 시장(Luc Lemonnier)

 

뤽 르모니에(Luc Lemonnier)시장은 "르 아브르 관광청은 2013년 한국을 홍보 우선 순위 국가로 지정한 이래로 한국의 여행사들과 팸투어, 관광 상품 개발 등 활발한 협력을 이어 왔다. 노르망디의 전 지역이 한국 시장에 지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프랑스에 온다면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등재되었으며, 인상파의 탄생지인 르 아브르를 반드시 방문할 것을 추천한다." 라고 밝혔다.

 

 파리에서 2시간 거리에 위치한 항구 도시 르 아브르는 1517년 프랑수아 1세의 지시로 건설되어 반세기 넘게 대서양 횡단의 출발지 역할을 했다.  르아브르 항은 1977년부터 인천항과 자매항 관계로 세계 55위의 컨테이너 항만으로 프랑스에서 가장 많은 컨테이너 화물을 처리하고 있는 대표적인 항구로 조수간만의 차가 8m에 달해 도크(Dock)를 설치한 유럽의 대표적 갑문항이기도 하다. 19세기 중반 파리와 철도로 연결이 되면서 다양한 수상활동을 경험할 수 있는 해수욕장으로도 유명세를 누렸다. 르 아브르는 세계 2차대전을 겪으며 도시의 80%가 손상되는 불행을 겪었으나, 오귀스트 페레(Auguste Perret)를 비롯한 세계적인 건축가들이 국가 주도의 르 아브르 재건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오늘날 ‘바다의 맨해튼’ 이라는 별명과 함께 20세기 도시계획의 본보기를 보이는 새로운 도시로 재탄생하였다. 현재 노르망디 지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이며 13000여 명의 대학생들이 생활하는 젊음과 축제의 장이기도 하다.

 

▲ 노르망디의 항구 도시, 르 아브르 ©Ludovic Maisant - OTAH

 

르 아브르는 인상파 화가들의 도시다. 르 아브르는 인상파를 대표하는 모네의 명작 <인상, 해돋이>가 탄생한 베경지로 유명한 르 아브르 항구와 파리 오르세 미술관 다음으로 프랑스에서 가장 방대한 인상파 작품을 소장한 미술관인 현대 미술관((MuMa)이 대표적인 관광지 중 하나이다.  2차 대전 당시 1944년 르 아브르 폭격의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지어진 생 조셉 교회(l’église St. Joseph)는 오귀스트 페레의 걸작으로 평가 받는다. 생 조셉 교회 안에 장식된 12,768개의 스테인드 글라스가 신비하고 눈부신 장관을 자랑한다. 커피와 무역 도시로 유명했던 르 아브르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갓 볶아낸 커피를 맛보는 것도 추천한다. 

 

▲ 생 조셉 교회 내부©Michel Denancé - OTAH

 

이번 행사를 위해 르 아브르 시장 및 르 아브르 관광안내사무소 대표직을 겸임하는 뤽 르모니에 시장(Luc Lemonnier)) 시장을 포함한 17명의 르 아브르 대표단이 방한하였다. 프랑스 대표단은 뤽 르모니에 르 아브르 시장, 피오나 팔라디니 르아브르 국제교류담당관, 페드로 라게스 도스 산토스 르아브르 대학 제1부총장, 미쉘 오쉬콘 르아브르 대학 국제교류부총장 등 르아브르시 행정‧교육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2013년 이후 6번째 방한이다. 행사장에는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 대사, 한국여행업협회 양무승 회장을 비롯한 150여 명의 여행업 관계자, 기자, 인플루언서가 참석했다.

 

‘르 아브르의 밤’ 행사는 르 아브르의 아름다움을 담은 사진 전시회, 르 아브르를 배경으로 가상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크로마키 포토존, 르 아브르 관련 퀴즈 대회 등으로 구성되어 르 아브르 시의 매력을 다양하게 소개하였다. 

 

▲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대사

 

▲ 왼쪽부터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대사, 뤽 르모니에 시장(Luc Lemonnier), 양무승 한국여행업 협회 회장

 

▲ 양무승 한국여행업 협회 회장이 뤽 르모니에 시장에게 감사의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 르 아브르 관련 퀴즈 대회에서 1등을 차지한 모두투어 최현덕 부장

 

권기정 기자 john@ttlnews.com
 

관련기사
이전 기사   파라다이스시티, 9월 21일 2차 시설 오픈 발표
다음 기사  한국관광공사, 투어리즘 엑스포 재팬 참가해 관광객 유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