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거미술관, 경주를 대표하는 고품격 문화예술 공간
SNS서 ‘경주 핫플레이스’ 로 떠올라
올들어 2만7천여 명 방문… #솔거미술관 해시태그 6,100건 넘어
2018-08-10 16:56:45 , 수정 : 2018-08-10 20:28:58 | 이상인 선임기자

[티티엘뉴스] 경주 솔거미술관이 SNS에서 인기를 끌며, 관람객이 폭증하고 있다.

▲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경주 명소로 손꼽히는 경주솔거미술관 제3전시실 통유리창에서
    

경주를 대표하는 고품격 문화예술 공간인 솔거미술관이 SNS에서 ‘경주 핫플레이스’로 인기를 모으며 지난해 대비 관람객수가 2배 가까이 늘었다.솔거미술관을 운영하는 (재)문화엑스포에 따르면, “올해 입장객은 지난 8일까지 2만7천여 명으로,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만5천여 명보다 80% 증가한 수치”라며, “지금처럼 인기가 지속한다면, 연말까지 관람객이 4만4천여 명은 넘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주솔거미술관 박대성 화가의 작품 '화정'을 보고 있는 관람객의 모습

 

동절기인 1~2월을 제외하면, 올해 들어 월평균 4천여 명이 방문한 것. 주말과 휴일 많게는 하루에 약 300~400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통계치다.문화체육관광부의 ‘2017 전국문화기반시설 총람’에 따르면 경북지역에는 공립, 사립, 대학 미술관 등 11개의 미술관이 소재하고 있다. 입장료가 무료인 포항시립미술관과 청송야송미술관을 뺀 9개 미술관의 월평균 관람객은 1,800명이다.

 

▲솔거미술관 도종준 도슨트가 관람객들에게 박대성 화백의 그림을 설명하고 있다

 

현재 솔거미술관에는 한국화단의 거장 박대성 화백의 전시 ‘수묵에서 모더니즘을 찾았다-두 번째 이야기’가 열리고 있다. 관람객의 시선을 압도하는 ‘경주삼릉비경’과 ‘금강설경’, ‘아! 고구려’ 등 신작 60여점과 1996년 작품 ‘천년배산’ 등 모두 100여 점의 작품이 감탄사를 자아낸다. 

 

▲경주솔거미술관에서 포토명소로 인기있는 제3전시실 움직이는 그림

 

특히, 제3전시실 벽면을 틔워 프레임 안에 연못 ‘아평지’를 담아 미술작품처럼 관람할 수 있도록 조성한 통유리창, 일명 ‘움직이는 그림’ 공간은 인증샷 장려 마케팅을 펼쳐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관람객들이 몰리는 주말이면 이 전시실에는 사진을 찍기 위해 긴 줄을 서는 진풍경이 연출된다. SNS를 타고 입소문이나 인스타그램에서 #솔거미술관 해시태그만 6,100건이 넘는다.

 

▲경주솔거미술관에 있는 박대성 화백 작품 경주삼릉비경 앞에서 인증샷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공유한 유저들이 늘고 있다

 

인스타그램에서는 “경주여행에서 꼭 가보고 싶었던 곳 솔거미술관”(kelly_kim), “또 가고싶다”(jowoorie), “창이 예술이 되는 곳”(miing_2), “근래 내가 갔던 전시 중 가장 멋진 전시였다”(hyerin_with_dream), “이번 솔거미술관은 최근 본 국내 미술관들 중 가장 우수했다”(h_annha_love) 등 찬사의 글이 이어지고 있다.


 

▲경주솔거미술관 제3전시실 움직이는 그림앞에서


“미술관 가는 길이 힐링포인트. 눈 정화시키고 좋은 기운 받아가요”(khlzzang),  “사계절이 기대 되는군요”(haeun.e), “경주 너무 좋아요, 경주 칭찬합니다”(sun_s2_jesus), “너무 예쁜 공간 계절 바뀔 때 마다 와야지”(iambeen), “소산 박대성 작가님의 새로운 수묵작품. 크기가 커서 오는 압도감. 먹 농담 터치의 과감함과 섬세함의 조화로움이 좋았던 전시! 먹의 단순함이 오히려 많은 걸 담아낼 수 있다”(woljeongru) 등 칭찬이 쏟아졌다.

 

▲SNS인스타그램을 통해 경주핫를이 된 경주솔거미술관 제3전시실 통유리창
 
이두환 문화엑스포 사무처장은 “아름다운 경주엑스포공원에 둥지를 튼 솔거미술관은 승효상 건축가의 훌륭한 설계, 박대성 화가와 경주 출신 작가들의 뛰어난 작품들이 하모니로 빛나는 곳”이라며, “시민, 관광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참신하고 의미 있는 전시를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 : (재) 문화엑스포

 

이상인 선임기자 lagolftime@ttlnews.com

이전 기사  세빛섬에서 무료 영화제 열려요
다음 기사  [T Talk] '신과함께-인과 연' 주지훈 전생은 뱀장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