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alk] '스윙키즈' 도경수 "매력있는 탭댄스, 계속 추고 싶다"
2018-12-31 15:46:47 , 수정 : 2018-12-31 17:38:32 | 이민혜 기자

[티티엘뉴스] 19일 개봉한 이후로 개봉 2주차에는 한국 영화 좌석 판매율 1위, 한국 영화 박스오피스와 예매율 2위를 유지한 영화 '스윙키즈'가 31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서 계속해서 2위를 차지하고 있다. 개봉 3주차인 2019년 새해에도 꾸준한 흥행을 이어갈 것을 예고하는 '스윙키즈'는 1020세대부터 중장년층까지 온 가족이 볼 수 있어 연말연초 영화로 극장가를 사로잡았다.

 

영화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도 포로수용소를 배경,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뛰는 탄생기를 그린다. 영화 '써니'와 '과속스캔들' 등으로 이름을 알린 감독 강형철은 '스위키즈'에서 감각적인 연출로 연말에 어울리는 화려하고 신선한 감성을 담아냈다. '스윙키즈'는 국내와 북미 상영중인데 이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호주, 뉴질랜드에서 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티티엘뉴스는 '스윙키즈'에서 '로기수' 역을 맡은 엑소(EXO)의 디오(도경수)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Q. '스윙키즈' 보고 엑소 멤버들의 반응은 어땠나?

 

A. 멤버들이 시사회 때 다 참석하는 일이 드물다. 스케쥴 때문에 힘든데 '스윙키즈'는 7명이 다 참석해서 봤다. 단체 문자 메시지에서 자랑스럽다는 얘기를 해줬다. 다음 날 스케쥴이 있었는데 멤버들이 사투리로 장난도 많이 치고 탭댄스를 배워보고 싶다고도 했다. 잘 봤다는 얘기들이 너무 기분 좋았다. 백현이는 뮤지컬 때문에 탭댄스를 먼저 배웠는데 다시 배워보고 싶다고 하고 자랑스럽다고 했다. 카이는 영화를 잘 안 보는데 보고 너무 좋다고 했다.

 


Q. 주인공 역이라 부담도 많았을텐데 우려한 부분이라던가 연습은 어땠나.
 

A. 당연히 부담은 있었다. 캐릭터 준비할게 많았지만, 이걸 도전하는게 훨씬 재미있을 것 같다는 마음이 오히려 컸다. 지금까지 스크린에서 보여드리지 못했던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는 거다보니 흥미도 많고 재미있게 촬영했다. 5개월간 연습했는데 영화 촬영하면서도 계속 꾸준히 연습을 했다. 탭댄스가 힘들었던 점은 처음엔 춤을 좀 췄으니 어느정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잘 안됐다. 몸치가 됐었다. 탭댄스는 재능이라기보다 한 만큼 결과가 나오는 춤이라고 했다. 엑소 활동과 병행하면서 쉬는 시간이 있으면 10분이라도 연습했다.

 

Q. 칼링카도 진짜 춘 것인가?

 

A. 칼링카는 러시아 춤으로 소련 당시 춤인데 발레, 현대무용과 가까운 춤이다. 그거는 절대 내가 할 수 없는 춤이었다. 그래서 CG의 힘을 많이 빌렸다. 캉캉이라고 하는 춤도 4~5년으로도 부족할 것 같다. 균형감각이나 근육이 다 받춰줘야하는데 시도하다가 두 번 하고 바닥에 주저 앉았다.

 

 

Q. 춤 연습만큼 북한 사투리도 준비해야했을 것 같은데.

 

A. 북한 사투리는 들을 기회도 많이 없고 익숙하지도 않으니까 어떻게 해야 자연스럽게 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북에서 진짜 내려온 사투리 선생님께 배웠다. 레슨을 받으며 염두에 많이 둔 것이 그 분은 한국으로 오신지 좀 되셔서 말투도 많이 변했지만, 특유의 남아있는 억양이 있어서 그걸 캐치하려고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

 


Q. 그동안 맡은 캐릭터와는 다른 면이라면?

 

A. 시나리오 처음 봤을 때 너무 재미있었고 내용 자체가 이상이랑 현실이 너무 달랐다. 너무 다른데 그 어려운 상황에서도 다섯 명의 춤에 대한 열정이 너무 좋았다. '스윙키즈'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는 것이 제일 컸던 것 같다. 캐릭터적으로는 가까운 분들과 있을 때 장난스러운 모습도 많이 있다. 평소에 많이 못하는 말썽꾸러기, 골목대장 같은 걸 작품에서 극대화시켜서 표출시킬 수 있으니 더 끌렸다.

 


Q. 외향적인 캐릭터 소화도 도전이었을 것 같다.

 

A. 힘들었던 점은 그렇게 많이 없었다. 머리를 짧게 자른다던지 그런건 캐릭터에 당연히 필요한 거여서 주저 없이 했다. 체중감량도 해야했는데 탭댄스가 굉장한 유산소 운동이 되서 살은 자동적으로 빠졌다. 어려운 점은 없었던 것 같다. 아이돌 활동하면서 머리 짧은 걸 좋아하지 않는 분들이 계시는데 짧은게 더 편하다. 준비할 것도 없고 씻을 때도 편하고 오래 걸리지 않는다.

 


Q. 탭댄스는 계속 해볼 예정인지?

 

A. 계속 하고 싶다. 진짜 매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혼자서 하는 것도 처음이었는데 탭댄스는 할 수 있을 것 같다. 오정세 선배님은 촬영 끝나고도 레슨 받는 중이다. 나도 시간이 있다면 계속 쭉 배워보고 싶다. 이번 년도 앵콜 콘서트 솔로무대에서도 해보면 어떨까 했는데 드라마 촬영 기간이 겹쳐서 시간이 많이 부족해 보여줄 수 없었다. 다음 콘서트에 솔로무대가 주어진다면 탭댄스를 제대로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Q. 감독님과 어떻게 준비하도록 노력했나?

 

A. 영화 준비할 때 그때 시대 공감이 잘 되지 않고 살지 않아봤으니까 어떻게 해야 표현을 잘 할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그때 당시 자료를 준비해주셔서 도움이 많이 됐다. 한국 전쟁 당시에 찍은 사진들이 있었는데 포로인지 아닌지 정확히 모르겠지만 얼굴을 가리고 춤추는 사진이 남아 있었다. 그리고 그때 배경은 아닌데 교복 입은 한 남자애가 펑퍼짐하게 입고 껄렁하게 모자 쓰고 가방을 걸쳐메고 있는 것이 '로기수'와 가장 가까운 이미지라고 했다. 그 모습이 정말 비슷하다. 공돌리기를 연습할 때 주변에 있는 거 주웠을 때 모자 삐뚤게 쓰고 뒤로 쓰고 내가 하고 싶은 것만 하는 그 모습이 그 사진이랑 진짜 비슷했다. 다른 골목대장, 트러블메이커, 말썽꾸러기 같은 건 내 안에 있는 걸 얘기하면서 같이 상의했다. 어떤 모습이 '로기수'와 비슷한지 포인트들을 잘 짚어주셨다.


 

Q. 강현철 감독의 메가폰도 영향이 있는데.

 

A. 감독님의 전작을 다 봐왔다. 평소에도 감독님이 너무 좋으신 감독님이라는 것도 알고 있었다. '로기수'라는 뮤지컬도 있긴 했지만 보진 못했다. 감독님 제작사 쪽에서 먼저 왔다. 어떤 영화인지는 정확히 모르고 감독님을 뵈었는데 대화하고 두번째 만남을 가지기 전에 시나리오를 정식으로 받아서 두번째 만났을 땐 '로기수'와 영화에 대해 얘기하며 시작을 했던 것 같다. 촬영할 때 공감대가 굉장히 많았다. 같은 영화를 보고 같은 걸 느낀다던지 먹는걸 굉장히 좋아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 맛집을 가서 음식을 먹고 평가를 하고 같은 식당에 가서 먹고 요리에도 관심이 많아서 요리용 칼도 선물로 주셨다. 현장에선 친한 형 동생처럼 지낸 것 같다.

 

 

Q. 유명 감독님들이 러브콜을 하고 있는데 배우 도경수의 성장을 느끼나?

 

A. 너무 감사하다. 나를 모르셨을텐데 나를 아시고 관심 가져주신다고 생각을 해서 마다하지 않고 불러주시면 너무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카트'(감독 부지영)를 시작으로 처음에 선배님들이랑 같이 있거나 연기할 때 정말 긴장했다. 선배님들 눈도 잘 못 봤다. 손에 식은땀 나고 대사도 잊었는데 이제는 현장이 너무 편해졌다. 선배님들 눈을 보고 어떻게 연기를 하시는지 보는 것도 너무 재밌고 긴장도 덜 하고 조금씩 노련해지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할 때 가장 느끼는 것 같다. 자연스럽게 조금씩 경험해나가고 있다.

 


Q. 올 한 해 많이 바빴을 것 같다. 쉬는 날은 있었나.

 

A. 잠은 많이 자고 있다. 스케쥴이 없는 날은 잘 없지만 내년에 휴가가 있을 예정이다. 데뷔 이후 처음이다. 결정한 건 하나도 없다. 익숙하지가 않다. 멤버들이 항상 단체 휴가가 있을 때 작품을 해서 기회가 없었는데 계속 생각하고 있다. 여행도 너무 좋아하는데 그때 스케쥴이 어떻게 될지 정확히 모르겠다. 첫 휴가라 너무 설렌다. 침대에 누워만 있어도 행복할 것 같다.

 

 

Q. 극 중 공연 명장면은?

 

A. 항상 모놀로그 곡이 나오는 씬이라고 말씀드렸는데 '기수'랑 '판래'가 너무 춤추로 싶어하는 열망이 잘 표현된 씬이라서 그렇게 생각했다. 영화를 보고서 마지막에 나오는 '씽씽씽'도 너무 신나고 화려해서 그 두 장면이 나한테 최고의 장면이라고 선택하고 싶다.

 


Q. 연말 영화로 '스윙키즈'가 어떤 영화였으면 하나?

 

A. 선물 같은 영화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우리 영화를 보고 공감이 맣이 되고 에너지가 되면 좋겠다. 지금 일상에 지친 분들, 일 때문에 스트레스 받으시는 분들에게 많은 에너지를 드리고 싶다.

 


사진ⓒ NEW
이민혜 기자 cpcat@ttlnews.com

관련기사
이전 기사  연말 홈파티족, ‘컬러 마케팅’을 주목한다
다음 기사  영원한 광대 김명곤의 소극장 신년음악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