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삐에로 쑈핑, 한류 관광객 타깃 선언
'삐에로 쑈핑' 2호점 동대문 두타몰 오픈
동대문 상권 특성 맞춘 특화 매장 눈길
2018-09-13 16:34:46 , 수정 : 2018-09-13 18:44:22 | 정연비 기자

 

[티티엘뉴스] 신세계 이마트가 동대문 두타몰에 오픈한 만물 잡화점 ‘삐에로 쑈핑’ 2호점으로 한류 관광객 타깃 공략에 나섰다.

 

재미와 가성비를 극대화한 만물상 개념의 디스카운트 스토어인 삐에로 쑈핑은 9월 6일 동대문 두타몰 지하2층에 약 426평 규모로 2호점을 냈으며 약 3만2000여 개 상품을 다룬다.

 

두타몰의 상권은 2030고객을 겨냥하고 있기 때문에 삐에로 쑈핑의 주 타깃층에 맞다는 게 이마트 측의 분석이다. 실제로 삐에로 쑈핑 방문 고객 중 54.1%가 20~30대로 절반을 차지하고 있고 두타몰의 방문 고객 역시 2030 고객이 전체 고객 중 70% 정도로 대다수를 차지하는 만큼 양사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한류 문화의 중심지인 동대문의 상권 특성을 살려 삐에로 쑈핑을 ‘한국 방문시 꼭 들러야 하는 명소’로 키울 예정이다.

 

지역 상권 특징에 맞춘 영업 방식도 눈길을 끈다. 우선 새벽에도 유동인구가 많은 동대문의 특성에 맞춰 삐에로 쑈핑도 오전 10시30분부터 새벽 5시까지 심야 영업에 돌입한다(일요일은 자정에 마감).

 

상권에 맞지 않는 상품들은 과감히 줄였다. 부피가 크거나 신선식품들은 축소하고 인기 한국 제품과 기념품, 캐릭터 완구, 아이돌 굿즈를 보강했다.

 

외국인 대상 상품 구역에는 한국 기념품과 일본 인기 상품 매대를 운영해 한국 인기 먹거리, 아이돌 굿즈, K뷰티 상품들을 한곳에 모았다.

 

전용 매대 이외에 중국 고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한국 고급 분유, 죽염, 한방 샴푸, 생리대 등의 한국 H&B 상품들과 인기 가공식품, 카카오/라인 캐릭터 상품, 전통수저, 중국어 전용 전기 밥솥 등으로 상품군을 강화했다.

 

외국인 고객 편의를 위해 매장 내 안내 문구를 한글과 영문, 중문, 일부 상품에 한해서는 일본어와 아랍어도 함께 표기한다.

 

유진철 삐에로 쑈핑 담당 BM은 “두타몰은 연간 840만명의 외국인이 방문하는 한류문화 및 쇼핑 중심지로 국내 고객뿐 아니라 외국인 고객 유치 또한 기대하고 있다”며 “동대문 심야 상권과 삐에로 쇼핑의 심야 영업이 결합해 동대문 전체 시장 활성화에도 기여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정연비 기자 jyb@ttlnews.com

관련기사
이전 기사  롯데장학재단, 허성관 이사장 취임
다음 기사  천혜의 자연 배경에 비용도 아낀 숲 결혼식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