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세스 크루즈, 차세대 크루즈 ‘스카이 프린세스’ 호 추가 도입
크루즈를 알린 스카이 프린세스 차세대 크루즈로 재탄생
2018-01-11 15:06:34 | 강지운 기자

▲스카이 프린세스호 (프린세스 크루즈 제공)

 

 

 

전세계 크루즈 여행 수요 증가에 맞춰 최근에 잇달아 신규 크루즈 선박을 도입하고 있는 프린세스 크루즈가 오는 2019년 차세대 신형 크루즈 선박인 ‘스카이 프린세스(Sky Princess)’를 선보인다.   

 

 

▲스카이 프린세스 호의 쌍둥이 배인 마제스틱 프린세스 호(프린세스 크루즈 제공)

 

 

 

현재 17척의 크루즈 배를 소유하고 있는 프린세스 크루즈는 지난 2013년 로열 프린세스 호를 시작으로 2014년 리갈 프린세스 그리고 지난해 마제스틱 프린세호 등 14만톤급의 크루즈 선박을 도입하며 전세계 크루즈 선박의 대형화와 고급화를 선도하고 있다.

 

스카이 프린세스 호 역시 승객 3,560명, 승무원 1,346명이 승선하는 14만톤급의 초대형 선박으로 세계적 크루즈 건조 업체인 이탈리아의 핀칸티에리(Fincantieri)사에서 건조된다.  

 

 

▲프린세스 크루즈의 인기 시설인 ‘씨워크’(프린세스 크루즈 제공)

 

 

▲별빛 아래 즐기는 영화관 (프린세스 크루즈 제공)

 

 

 

스카이 프린세스 호에는 피아자 광장 스타일의 메인 로비, 성인 전용 구간인 생츄어리, 프린세스 라이브 엔터테인먼트 룸, 대형 야외 극장인 “별빛 아래 즐기는 영화관” 등 프린세스 크루즈만의 대표적인 시설을 비롯하여 승객들과 크루즈 전문가들이 극찬하는 솔티 도그 그릴, 알프레도 피자리아, 쉐프 테이블 루미에르, 월드 후레쉬 마켓 플레이스 등 전문 식당들도 더욱 고급화된 시설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프린세스 크루즈에서 즐기는 석양(프린세스 크루즈 제공)

 

 

특히 여행객들이 항해하는 동안 생생하게 크루즈 여행을 만끽할 수 있도록 전체 객실의 80%를 발코니룸으로 만들 예정이다.  이 밖에도 새롭게 도입되는 혁신적인 시설과 서비스가 추가로 공개될 예정이다.

 

프린세스 크루즈 쟌 스와츠 사장은 “지난 1988년 프린세스 크루즈가 시트마 크루즈(Sitmar Cruises)사와 합병될 당시, 같은 이름의 스카이 프린세스 호가 있었으며 12년간 수많은 노선에 사용되며 프린세스 크루즈의 이름을 알렸습니다. 당시의 명성을 이어가는 의미로, 30년이 흐른 지금 완전히 새롭게 건조되는 이번 크루즈를 다시 스카이 프린세스 호로 명명하며, 현대적인 디자인과 혁신적인 서비스로 승객들에게 기대 이상의 크루즈 경험을 안겨드릴 생각에 설레입니다”라고 스카이 프린세스에 대한 의미와 감상을 소개했다.

 

스카이 프린세스 호는 오는 2019년 10월 인수식과 함께 아래와 같은 일정으로 지중해에서 시범 운영되며, 2020년부터 본격적인 항해에 들어간다. 이들 일정을 특별 요금으로 제공하며, 사전 예약을 받고 있다.

 

 

예를 들어, 2019년 10월 27일에 출발하는 바르셀로나-로마 7일짜리 지중해 일정(바르셀로나, 지브롤터, 프로방스, 제오아, 피렌체/피사, 로마)은 163만원부터 제공된다.  2인 1실 숙박, 하루 5회 이상의 정찬 또는 뷔페식, 24시간 룸서비스, 24 시간 인터내셔날 카페, 선상내 주요 시설 이용, 매일 변경되는 프로그램, 엔터테인먼트 등이 포함된 금액이다. 항공권과 선상내 유료 서비스(스파, 주류), 팁은 포함되지 않는다.

 

 

예약 및 문의: 프린세스 크루즈 한국지사: 전화: 02-318-1918

홈페이지: www.princesscruises.co.kr

페이스북: www.facebook.com/PrincessCruisesKorea/

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princesscruises_kr/

 

강지운 기자 jwbear@ttlnews.com

이전 기사  에어포항 내달초 운항 개시
다음 기사  익스피디아, 신년 항공권 프로모션 풍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