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산업 지원 방안, 국무총리 주재 회의 열었다
제1차 국가관광전략회의··· 전반적 지원 합의
2018-01-12 15:56:36 | 권기정 기자

정부는 지난 12월 18일(월)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1차 국가관광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관광진흥 기본계획」과 「평창 관광올림픽 추진계획」, 「국가관광전략회의 운영지침」 등 3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그동안 국가주도의 국가관광전략회의의 필요성이 대두가 되었으나 이번에 국무총리가 주제하는 국가관광전략회의(이하 회의)를 개최함으로써 관광에 대한 정책적 지원 및 법률 개선 등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권기정 기자 john@ttlnews.com

 

1. 관광진흥 기본계획 ‘쉼표가 있는 삶, 사람이 있는 관광’

이번 회의에서는 관광 유관부처의 정책을 종합한 첫 ‘관광진흥 기본계획’을 마련, 새 정부 관광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정부는 그동안의 양적·경제적 성과중심에서 국민, 지역주민, 방한관광객 등 사람 중심의 질적 정책 전환하기로 하였다. 국민이 한 달에 한 번은 여행을 떠날 수 있고, 관광객이 다시 방문하고 싶도록 매력적인 콘텐츠와 편의를 제공하는 “쉼표가 있는 삶, 사람이 있는 관광”을 실현함으로 국민 누구나 쉽게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생애주기별, 계층별 관광지원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1) 여행이 있는 일상

 

여기에 단편적으로 시행되던 연령대별 지원 정책을 전 생애주기로 확대, 특성별 관광혜택이 포함된 ‘관광교통패스’를 도입하며 장애인ㆍ임산부ㆍ고령층이 제약 없이 여행할 수 있도록 열린관광지를 추가로 조성하고 나눔 관광을 확대하기로 하였다.

 

2) 관광으로 크는 지역

a. 지역관광 발전이 지역사회 발전으로 환원될 수 있도록 관광두레, 관광형 마을기업, 농촌·생태관광 주민협의체를 활성화하고, 한국형 디엠오(DMO)* 사업 등 지역 주도 마케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b. 문화적 도시재생을 통해 관광지로서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비무장지대(DMZ), 전통문화, 생태자원, 산림자원 등 고유 콘텐츠를 개발예정이다.

* 디엠오(DMO) : 여러 부처, 민간 기관, 지역주민이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마케팅, 관광상품 개발 등의 사업을 추진하는 지역관광 마케팅 기관

 

3) 세계가 찾고 싶은 한국

주요국을 방한객 규모 등에 근거하여 주력ㆍ도약ㆍ신흥ㆍ고부가가치시장으로 구분하고, 맞춤형 마케팅 등 새로운 시장 관리전략을 마련하며 특히 관광산업의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한국방문 관련 시장을 고부가화 시장으로 개발예정이다.

 

4) 혁신으로 도약하는 산업

 

관광콘텐츠·플랫폼 기업 등 사업유형별 맞춤형 지원, 표준계약서 제정 등 공정환경 조성을 비롯한 관광산업 지원체계를 구축하며, 정책환경 변화에 따라 관광사업체 분류체계를 개편하고, 개발·진흥·사업관리 등이 혼재되어 있는 관광 법제도를 정비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전 기사  작은 유럽, 블라디보스토크 여행이 궁금하다
다음 기사  양재호 상무, "리조트·호텔위탁운영·급식사업 건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