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인도네시아 사업 확충 박차
인니 대통령과 양국 경제 논의
2018-09-11 10:54:41 , 수정 : 2018-09-11 17:13:10 | 정연비 기자

[티티엘뉴스] 롯데가 인도네시아 사업 기반 다지기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최근 롯데는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맞춰 인도네시아와의 관계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로 영역을 넓히는 가운데 지난 10일 황각규 부회장(상단사진 좌측에서 두번째)은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방한중인 조코 위도도(Jo ko Widodo, 사진 가운데)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만나 롯데그룹의 인도네시아 진출 현황을 설명하고 상호협력 및 지원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는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 차원천 롯데컬처웍스 대표,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도 함께했다. 황각규 부회장은 “롯데그룹은 지속적인 투자와 적극적인 협력 활동 등을 통해 인도네시아와 동반자적 관계를 구축해왔다”며 “인도네시아의 사회기반시설 확충 및 기간사업 투자, 문화사업 확대, 스타트업 육성 지원 등 한층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정부가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롯데는 지난 2008년 롯데마트로 인도네시아에 첫 발을 들인 후 현재 롯데백화점, 롯데케미칼, 롯데GRS 등 11개의 계열사가 약 9000명의 고용 창출을 하며 활발한 사업을 진행중이다. 특히 신동빈 회장은 ‘한-인니 동반자협의회’의 경제계 의장직을 맡아 민간차원에서 양국 경제계간 투자 및 협력 강화에 앞장서며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가교 역할을 해왔다.

 

롯데케미칼은 인도네시아 빈탄주에 위치한 롯데케미칼타이탄 인근 부지에 약 4조원 규모의 화학단지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현지 법인을 설립한 롯데컬처웍스는 올해 현지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롯데자산개발은 인도네시아 주택공사와 MOU를 체결하는 등 현지 부동산 개발 및 사회기반시설 확충 사업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7일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인도네시아 정보통신부, 암베신도(AMVESINDO)와 MOU를 체결하고 양국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및 인도네시아 우수 스타트업 발굴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암베신도는 인도네시아 벤처캐피탈협회와 벤처기업협회를 겸하는 기관으로 정보통신부와 함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넥스트아이콘을 운영하고 있다.

롯데는 현지에 진출해있는 유통사의 인프라를 스타트업의 테스트 베드로 제공하고 암베신도는 우수한 현지 스타트업을 롯데에 소개할 계획이다.

 

 

정연비 기자 jyb@ttlnews.com

 

관련기사
이전 기사  호텔신라-씨트립 회동
다음 기사  롯데장학재단, 허성관 이사장 취임